한국정경신문

시리아 내전 미러 전쟁 확대 위기..미국 시리아 공격, 영국·프랑스 가세

뉴스 > 한국정경신문 > 세계와미래 > 글로벌 정 선 기자 2018-04-14 13:31:12 조회수 : 2,536

1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시리아 아사드 대통령의 정부군 화학무기 거점으로 추정되는 군사지역에 13일 정밀 타격을 가했다. (사진=외신 보도영상 캡쳐)

[한국정경신문=정 선 기자] 시리아가 내전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미국이 공격 결정을 내렸다. 영국과 프랑스도 가세해 시리아 대통령 바사르 알 아사드가 이끄는 정부군을 타격했다. 아사드 대통령은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지원을 받고 있다.

14일 해외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영국, 프랑스와 함께 시리아 내 화학무기 주요 군사 시설에 정밀 폭격을 가했다. 미국은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이 반군과 전투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한 증거를 확인했다며 공격을 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각) 밤 백악관에서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 증거를 확인했다”며 “시리아의 화학무기 시설을 정밀 타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은 프랑스, 영국과 합동 작전을 벌이고 있다”며 “화학무기 사용이라는 잔혹한 행위가 중단될 때까지 미국은 군사적 공격은 물론 경제, 외교적 수단을 모두 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시리아 내전이 미국과 러시아 간 충돌로 비화되는 모습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트위터에서 “아주 멋지고 새롭고 스마트한 미사일들이 날아갈 테니 러시아는 기다려라”고 예고한 바 있다.

시리아 군도 요격미사일로 대응하고 있어 시리아는 현재 아비규환 상태다. 시리아 내전은 매우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다. ▲러시아 vs 미국과 유럽의 강대국 간의 대리전 ▲이란 대 사우디, 카타르, 터키 등 인근 중동 국가간 대리전 ▲시아파와 소수 종파(기독교, 드루즈파 등) 대 수니파의 종파전쟁 ▲세속주의 대 이슬람 원리주의의 이데올로기 대결이라는 매우 복잡한 프레임이 얽혀 있다. 시리아 국민의 원성을 샀던 독재자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은 오랜 기간의 내전에서 소수 종파와 세속주의의 수호자가 됐다. 시리아 민주주의를 위해 들고 일어난 반군은 이슬람 원리주의와 종교 분파주의를 추구하는 기형적 형태로 확대됐다. 


한국정경신문 정 선 기자 kpenews.m@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사격은 한국인 종특
  • 인천일보 드루킹 만평
  • 게임을 접는 이유
  • 여성들의 꿈 엘프화장법
  • 김빙삼 트윗
  • 원쿠션 걸어치기 홀인원
  • 세월호 참사 당일 현직 경찰의 고백
  • 김경수와 드루킹 한 짤로 정리

설문조사

189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4.12 ~ 2018.05.11

[설문] 국회의원의 외유성 해외출장 금지해야 할까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공기업 돈으로 해외 출장을 다녀와 사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실 국회의원이 감시하는 기관 돈으로 해외출장을 빌미로 여행을 다니는 것은 오늘 내일의 일이 아닙니다. 국회의원 치고 외유 해외출장 안다녀온 사람이 없을 정도입니다.

국회의원들의 외유 계속 용인해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949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4.06 ~ 2018.04.30

[설문] 박근혜 전 대통령의 24년형 판결은 적절하다고 생각하십니까?

1심 재판부가 박 전 대통령에 대해 뇌물수수, 권력남용 등의 18개 혐의 중 16개를 인정했습니다. 

이를 토대로 24년형과 180억원의 벌금을 판결했습니다. 재판부의 판단은 적절하다고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