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시리아 내전 미러 전쟁 확대 위기..미국 시리아 공격, 영국·프랑스 가세

뉴스 > 한국정경신문 > 세계와미래 > 글로벌 정 선 기자 2018-04-14 13:31:12 조회수 : 2,631

1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시리아 아사드 대통령의 정부군 화학무기 거점으로 추정되는 군사지역에 13일 정밀 타격을 가했다. (사진=외신 보도영상 캡쳐)

[한국정경신문=정 선 기자] 시리아가 내전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미국이 공격 결정을 내렸다. 영국과 프랑스도 가세해 시리아 대통령 바사르 알 아사드가 이끄는 정부군을 타격했다. 아사드 대통령은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지원을 받고 있다.

14일 해외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영국, 프랑스와 함께 시리아 내 화학무기 주요 군사 시설에 정밀 폭격을 가했다. 미국은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이 반군과 전투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한 증거를 확인했다며 공격을 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각) 밤 백악관에서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 증거를 확인했다”며 “시리아의 화학무기 시설을 정밀 타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은 프랑스, 영국과 합동 작전을 벌이고 있다”며 “화학무기 사용이라는 잔혹한 행위가 중단될 때까지 미국은 군사적 공격은 물론 경제, 외교적 수단을 모두 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시리아 내전이 미국과 러시아 간 충돌로 비화되는 모습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트위터에서 “아주 멋지고 새롭고 스마트한 미사일들이 날아갈 테니 러시아는 기다려라”고 예고한 바 있다.

시리아 군도 요격미사일로 대응하고 있어 시리아는 현재 아비규환 상태다. 시리아 내전은 매우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다. ▲러시아 vs 미국과 유럽의 강대국 간의 대리전 ▲이란 대 사우디, 카타르, 터키 등 인근 중동 국가간 대리전 ▲시아파와 소수 종파(기독교, 드루즈파 등) 대 수니파의 종파전쟁 ▲세속주의 대 이슬람 원리주의의 이데올로기 대결이라는 매우 복잡한 프레임이 얽혀 있다. 시리아 국민의 원성을 샀던 독재자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은 오랜 기간의 내전에서 소수 종파와 세속주의의 수호자가 됐다. 시리아 민주주의를 위해 들고 일어난 반군은 이슬람 원리주의와 종교 분파주의를 추구하는 기형적 형태로 확대됐다. 


한국정경신문 정 선 기자 kpenews.m@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엄청난 변화가 생긴 북한 선전 포스터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 송파 들개 현황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설문조사

335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03 ~ 2018.07.31

[설문] 장자연 성상납 진실 밝혀질까요?

검찰이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키로 했습니다.

장자연 씨 사건 당시 성상납자 리스트는 돌았지만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언론사 사주부터 정치인까지 많은 사람이 성상납 리스트에 올랐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최근에 전직 조선일보 기자가 이 사건과 관련돼 기소돼 진상규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장자연 씨의 억울함, 밝혀질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69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6.11 ~ 2018.06.27

[설문] 2018 러시아 월드컵 죽음의 F조. 한국은 16강 갈까요?

'2018 러시아 월드컵'이 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한국은 독일(세계랭킹 1위), 멕시코(15위), 스웨덴(23위)와 함께 '죽음의 조'로 불리는 F조에 속했습니다.

한국의 첫 경기는 오는 6월 18일 오후 9시 스웨덴과.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16강에 진출할 수 있을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