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삼성전자서비스 전무 구속 이어 본사 압색…검찰, 노조와해 의혹 수사 급물살

뉴스 > 한국정경신문 > Industry > 전자 정창규 기자 2018-05-15 11:49:22

0
(사진=한국정경신문DB)

[한국정경신문=정창규 기자] 삼성 노조와해 활동을 주도한 혐의로 삼성전자서비스 최 모 전무가 검찰에 구속된 가운데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대한 세 번째 압수수색에 나섰다. 노조 와해 공작의 실무책임자 구속으로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문서와 컴퓨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삼성전자서비스 콜센터도 포함됐다. 노조 조합원과 비조합원을 상대로 업무 수임에 차등을 뒀다는 의혹을 들여다볼 전망이다.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검찰은 지난달 12일 첫 압수수색을 한 데 이어 18일에는 본사 건물 지하 문서창고에서 각종 인사자료 등을 확보한 바 있다.

앞서 이날 새벽 검찰은 노조와해 공작을 총괄한 혐의를 받는 최 모 전무(56) 전무를 구속했다.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가 출범한 2013년 7월 이후 노조와해 공작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총괄 티에프(TF)’의 실무를 총괄하며 ‘그린화’(노조 탈퇴 및 노조 파괴) 작업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전무는 ‘삼성 인사 라인’ 출신으로 삼성전자의 노조 대응 대책회의에도 참석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노조 와해 공작을 지시하고 이행한 의혹으로 함께 영장이 청구된 삼성전자 서비스 윤 모 상무와 전직 협력사 대표 함 모 씨, 노무사 박 모 씨의 구속영장은 모두 기각됐다.

검찰은 최 전무가 삼성전자의 개입 여부를 규명할 ‘키맨’으로 보고 미래전략실 등 윗선 개입 여부도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한국정경신문 정창규 기자 kyoo78@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닥터 스트레인지
  •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LG 구본무 회장'과의 기억
  • 진짜와 짝퉁
  • 박인비 포크레인 가져감
  • 데드풀 뼈때리는 타노스
  • 모세의 기적
  • 얼굴이 이쁘면 마음도 이쁘단 증거
  • 길가다 '우연히' 안철수 마주친 여성이 꺼낸 것은?

설문조사

525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4.28 ~ 2018.05.27

[설문] 남북정상회담 종전·비핵화 선언, 통일까지 갈까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북측 최고지도자로는 처음으로 남한 땅에서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회담결과 비핵화 및 종전 등을 명확히 했습니다. 그동안 북한의 태도로서는 상상못했던 수준입니다. 이제 몇 주 뒤 열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에선 비핵화의 구체적인 합의가 나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어떻게 보시나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427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4.24 ~ 2018.05.23

[설문] 댓글 여론조작, 일명 '드루킹' 사건으로 정치권이 뜨겁습니다. 어떻

인터넷 여론을 조작한 일부 민주당원, 일명 드루킹이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인사청탁을 했다가 거절을 당하자 돈을 건넸다고 폭로했습니다. 김 의원은 앞서 보좌관이 드루킹으로부터 500만원을 받은 사실을 뒤늦게 알고 사표를 받았다고 합니다. 야당은 특검을 요구하고 모든 국회일정을 중단했습니다.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