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삼성전자서비스 전무 구속 이어 본사 압색…검찰, 노조와해 의혹 수사 급물살

뉴스 > 한국정경신문 > Industry > 전자 정창규 기자 2018-05-15 11:49:22

0
(사진=한국정경신문DB)

[한국정경신문=정창규 기자] 삼성 노조와해 활동을 주도한 혐의로 삼성전자서비스 최 모 전무가 검찰에 구속된 가운데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대한 세 번째 압수수색에 나섰다. 노조 와해 공작의 실무책임자 구속으로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문서와 컴퓨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삼성전자서비스 콜센터도 포함됐다. 노조 조합원과 비조합원을 상대로 업무 수임에 차등을 뒀다는 의혹을 들여다볼 전망이다.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검찰은 지난달 12일 첫 압수수색을 한 데 이어 18일에는 본사 건물 지하 문서창고에서 각종 인사자료 등을 확보한 바 있다.

앞서 이날 새벽 검찰은 노조와해 공작을 총괄한 혐의를 받는 최 모 전무(56) 전무를 구속했다.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 노조가 출범한 2013년 7월 이후 노조와해 공작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총괄 티에프(TF)’의 실무를 총괄하며 ‘그린화’(노조 탈퇴 및 노조 파괴) 작업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전무는 ‘삼성 인사 라인’ 출신으로 삼성전자의 노조 대응 대책회의에도 참석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노조 와해 공작을 지시하고 이행한 의혹으로 함께 영장이 청구된 삼성전자 서비스 윤 모 상무와 전직 협력사 대표 함 모 씨, 노무사 박 모 씨의 구속영장은 모두 기각됐다.

검찰은 최 전무가 삼성전자의 개입 여부를 규명할 ‘키맨’으로 보고 미래전략실 등 윗선 개입 여부도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한국정경신문 정창규 기자 kyoo78@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VR의 위험성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6월 청와대 모바일 달력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설문조사

335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03 ~ 2018.07.31

[설문] 장자연 성상납 진실 밝혀질까요?

검찰이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키로 했습니다.

장자연 씨 사건 당시 성상납자 리스트는 돌았지만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언론사 사주부터 정치인까지 많은 사람이 성상납 리스트에 올랐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최근에 전직 조선일보 기자가 이 사건과 관련돼 기소돼 진상규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장자연 씨의 억울함, 밝혀질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69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6.11 ~ 2018.06.27

[설문] 2018 러시아 월드컵 죽음의 F조. 한국은 16강 갈까요?

'2018 러시아 월드컵'이 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한국은 독일(세계랭킹 1위), 멕시코(15위), 스웨덴(23위)와 함께 '죽음의 조'로 불리는 F조에 속했습니다.

한국의 첫 경기는 오는 6월 18일 오후 9시 스웨덴과.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16강에 진출할 수 있을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