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옷 구매 시 실용성·소재·디자인 순..G마켓, 자녀 옷 3벌 살 때 부모는 1벌 산다

뉴스 > 한국정경신문 > Industry > 유통·소비 정창규 기자 2018-07-11 10:22:08

0
아이 옷 3벌 살 때, 부모는 딸랑 1벌 구입(사진=G마켓)

[한국정경신문=정창규 기자]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부모 대다수가 자신들의 옷보다 자녀의 옷을 더 많이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이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 일주일간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고객 509명을 대상으로 ‘자녀 및 본인(배우자) 구매 빈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73%가 자녀의 옷을 본인이나 배우자의 옷 보다 더 많이 산다고 응답했다고 11일 밝혔다.

본인의 옷을 더 구입한다고 응답한 수는 23%, 배우자의 옷을 가장 많이 산다고 답한 소비자는 단 4%에 그쳤다. 사회생활이 왕성한 자신들 보다 자녀의 옷에 더 투자를 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구체적으로 한달 기준 평균 옷 구매 벌 수에 대한 물음에서 아이 옷의 경우 ‘2벌’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36%로 가장 많았다. 1벌 이라고 응답한 수가 21%로 그 뒤를 이었지만 3벌이 20%, 5벌 이상이 14%, 그리고 4벌이 8%로 나타났다. 다시 말해 10명 중 6명 이상이 자녀들을 위해 월 2벌 이상 옷을 산다. 평균적으로 한 달에 3벌(2.5벌)씩 구매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자녀를 둔 본인의 옷은 한 달에 ‘1벌’만 구매한다는 응답자가 6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한 달에 ‘2벌’은 22%, 3벌 ‘6%’, ‘4벌’과 ‘5벌 이상’이 각각 3%로 조사됐다. 배우자의 옷 구매에 대한 물음에서도 응답자의 70%가 ‘1벌’ 이라고 답해 본인의 옷 구매빈도와 크게 차이가 없었다. 다시 말해, 자녀들을 위해 한 달에 평균 3벌(2.5벌)씩 구매하는 것과는 달리, 정작 자신(1.4벌)과 배우자(1.4벌)의 옷은 한 달에 평균 1벌만 구매한다는 의미이다.

아이 옷 구매 시 가장 우선 시 하는 것으로는 ‘실용성’이 33%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두 번째로 ‘소재’(26%)를 꼽았다. 이어 ‘디자인’ 23%, ‘가격’ 14%, 브랜드 ‘4%’ 순으로 응답했다. 이에 반해 본인과 배우자의 옷 구매 시 가장 우선 시 하는 것으로는 각각 34%와 33%의 응답으로 ‘디자인’이라고 답했다. 이어 본인의 옷 구매 시 중요한 것으로 ‘가격’이라고 응답한 수가 26%로 2위를 차지했고, 배우자의 경우에는 ‘브랜드’가 23%로 디자인 다음으로 중요하다고 했다. 아이 옷의 경우에는 실용성이나 소재와 같은 가성비에 신경 쓴 반면, 어른들의 옷에는 가격과 브랜드 가심비에 더 기준을 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옷을 주로 구매하는 채널로는 아이 옷 70%, 본인 옷 78%, 배우자 옷 59%인 가장 높은 응답률로 모두 ‘온라인몰’을 꼽았다. 온라인몰에 이어 각각 16%, 9%, 24%가 ‘백화점’에서 구매한다고 응답했다. 그 뒤로는 마트, 동대문 등 오프라인매장, 해외직구 순으로 나타났다.

실제 G마켓에서는 경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올 상반기(1월~6월) 브랜드 아동 패션 품목의 전체 판매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품목을 살펴보면 아동용 셔츠 및 블라우스가 120%, 가디건이 25% 증가했으며, 주니어용 원피스는 311%, 재킷은 396%로 4배 이상 증가했다. 이 외에도 잠옷이 108%, 런닝 팬티 등 속옷이 44% 늘었고, 챙모자와 신발이 각각 187% 77% 증가하는 등 잡화 부분까지도 전반적인 신장세를 보였다.

G마켓 관계자는 “낮은 출산율로 한 자녀 가정이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부모의 관심이 아이에게 집중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 며 “SNS 등을 통해 아이의 성장 과정을 담는 트렌드도 이러한 현상을 부추긴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한국정경신문 정창규 기자 kyoo78@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음주운전 법이 안바뀌는 이유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엄청난 변화가 생긴 북한 선전 포스터
  • 성폭력처벌하라
  • tj투ㅇㅎㅎㅅ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양우는 각성하라

설문조사

843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373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