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이해찬 우세 송영길 김진표 추격전..유보층 32.4% '최대변수'

뉴스 > 한국정경신문 > 정치·사회 > 정치 김태혁 기자 2018-08-08 10:20:33

0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이 중반전으로 접어들고 있다.(사진=더불어민주당)


[한국정경신문=김태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이 중반전으로 접어들고 있다.


지난주 여름휴가를 떠났던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당무에 복귀해 본격적인 전당대회 준비에 나서고 있다.


추 대표와 홍 원내대표는 8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8·25 전당대회 등 현안을 논의했다. 
 
'흥행과 공정한 전대'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지난주까지의 의 판세를 보면 이해찬후보가 앞서 나가고 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조사기간 7월31일부터 8월1일까지 전국 성인 1천2명 대상으로 실시한 민주당 당대표 적합도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응답률 4.7%)에서 이해찬 의원이 35.7%로 1강을 공고히 했다. 송영길 의원은 17.3%로 2위를, 김진표 의원은 14.6%로 3위에 머물렀다. 다만 유보층이 32.4%로 조사되면서 향후 3명 후보들의 판세 변화의 가능성은 열려 있다.
    
김 후보는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 판문점 선언 비준 등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여러 과제를 뒷받침하려면 여야 간 협치가 필수”라며 “야당의 합리적 주장을 받아들이고 야당을 경쟁적 동반자로 생각하는 여당 대표가 되겠다”고 공언했다.

송 후보는 “원활한 국정 수행을 위해 협치가 불가피하지만, 원칙이 있어야 한다”며 “개별 의원을 빼 와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야당의 반발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야당 대표와 토론하고 협의하며 개혁 입법을 위한 협치를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당내 논의를 거쳐 민주적으로 합의된 내용을 갖고 상대방과 대화해야 한다”며 “저는 문재인 정부의 철학과 비전을 공유하는 협치, 유연한 협상력으로 최고의 협치를 추구할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조폭 연루설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지사 거취 문제를 두고 세후보 간 미묘한 신경전도 벌어지고 있다.

김후보는  이 지사에게 사실상 자진 탈당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

김후보는 "이지사가 당과 대통령에게 큰 부담이며 당 지지율 하락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근거 없는 비난이라면 본인이 명백히 밝히고 그렇지 않다면 어떤 것이 옳은 것인지 괴로운 일이지만 스스로 결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후보는 김후보와 다른 입장이다.

이후보는 이 지사 문제에 대해 " 기본적으로 조사가 시작됐는데 아직 아무런 결과가 안 나왔다.어느 정도 조사가 진행돼 결과가 나오면 그걸 갖고 당에서 어떻게 할 것인가를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후보도 이 지사와 거리두기 나서고 있다.

송후보는 "이 지사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전당대회와 관계가 없을 것”이라고 말을 아기고 있다.


한국정경신문 김태혁 기자 taeheac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음주운전 법이 안바뀌는 이유
  • 귀국한 박항서 감독 베트남을 이야기하다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조민웅 화이팅!!!
  • 엄청난 변화가 생긴 북한 선전 포스터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양우는 각성하라

설문조사

1,673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691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