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로봇금융에 일자리 사라지나’..금융사, AI·블록체인·빅데이터 ‘봇물’

뉴스 > 한국정경신문 > Money > 금융 송현섭 기자 2018-08-10 15:59:37

0
미래에셋생명이 도입한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이미지 (사진=미래에셋생명)

[한국정경신문=송현섭 기자] 금융산업에 로봇을 비롯한 첨단 ICT(정보통신)기술이 도입되면서 사람들의 일자리를 대체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KEB하나·NH농협금융과 우리은행을 비롯한 금융사들이 RPA(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 : Robotics Process Automation) 도입을 본격화하고 있다.

RPA는 반복 수행해온 업무를 소프트웨어(SW) 로봇을 통해 처리한다. 이는 디지털 금융과 산업혁신을 이끌 수단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RPA는 흔히 봇으로 불리는 소프트웨어 로봇이 내·외부 시스템 로그인부터 데이터 입력과 업무 판단·처리를 포함해 보고서 작성 및 이메일 전송까지 자동 수행할 수 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보험·증권·카드를 비롯한 전 금융권에서 RPA 도입 바람이 거세다”며 “직원들이 일일이 반복 수행해왔던 단순 업무가 대체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기존 인력을 창의적인 다른 업무에 활용하는 한편 경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로봇의 업무능력이 놀랄 만큼 발전하고 있어 궁극적으로 사람들의 일자리를 위협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과거 인터넷과 OA(사무자동화 : Office Automation) 보급으로 변화된 업무환경에다가 스마트폰 보급에 따른 모바일 시대의 뒤를 이어 큰 변화를 몰고 올 전망이다.

한 대기업 전직 인사담당자는 “예전에 손으로 직원 월급을 계산할 때 10명이 2주간 작업했다면 요즘은 한두 명이 불과 몇 시간에 모든 업무를 끝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업무 효율성이 높아지고 개선될수록 잉여인력이 퇴출되고 사라진 일자리는 복구되지 않는다”며 “기술의 발전으로 로봇이 대부분 업무를 맡게 되면 금융업에 종사해온 많은 이들이 일자리를 잃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금융투자 및 자산관리업계에선 로보 어드바이저가 보편화되고 은행과 보험업계 역시 단순 반복 업무를 RPA로 대체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

더욱이 금융 RPA 솔루션이 인지·학습능력을 갖춘 인공지능(AI)으로 발전하고 사물인터넷(IoT)과 클라우드 컴퓨팅·빅데이터·블록체인까지 속속 도입되고 있다. 

ICT업계 전문가들은 “기술진보에 따른 디지털 금융의 발전방향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며 “더 효율적이고 완벽한 능력을 갖춘 시스템이 사회구조까지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예를 들어 실물 없이 암호화 코드로 구성된 가상화폐 거래에 적용되는 블록체인 기술은 기존 쌍방 당사자간 거래를 많은 외부 감시자들이 지켜보고는 거래로 바뀔 전망이다.

한 경제 평론가는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을 당장 공공부분 공사 입찰이나 지역 상품권사업에 활용되고 있지만 활용할 수 있는 범위가 넓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인간이 담당해온 영역이 4차 산업혁명에 따라 기계의 몫으로 넘어가 과도기에 일시적으로 실업자가 늘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사회구조와 다양한 상거래 질서가 정착단계에 들어가게 되면 사람들은 단순한 일보다 창의적인 산업과 업무에 종사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정경신문 송현섭 기자 21csh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해운대에서 찬조연설하다 난감해진 홍준표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VR의 위험성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시카리오가 현실이었군.. 멕시코 근황

설문조사

95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25 ~ 2018.08.24

[설문] 청와대가 기무사의 게엄령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어떻게 봐라봐야 할까

가무사가 게엄령을 준비한 60여쪽 자리 구체적인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군사 이동부터 특히 국회의원들을 체포해 게엄령을 해제하지 못하도록 하고 언론은 검열을 하는 등의 불법도 기술돼 있습니다.

과거 군사 독재정권의 쿠테타 당시 게엄령과 거의 유사합니다.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1,15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03 ~ 2018.07.31

[설문] 장자연 성상납 진실 밝혀질까요?

검찰이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키로 했습니다.

장자연 씨 사건 당시 성상납자 리스트는 돌았지만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언론사 사주부터 정치인까지 많은 사람이 성상납 리스트에 올랐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최근에 전직 조선일보 기자가 이 사건과 관련돼 기소돼 진상규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장자연 씨의 억울함, 밝혀질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