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산재사망 1위 대우건설, 산업재해 1위 GS건설...송옥주 "안전 감독 강화해야"

뉴스 > 한국정경신문 > Money > 부동산 민경미 기자 2018-10-10 11:17:19

0

[한국정경신문 = 민경미 기자] 대우건설이 국내 100대 건설사 중 산재 발생 1위 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우건설이 시공 현장에서 20명이 사망했다. 재해자는 357명이다.

대우건설의 뒤를 이어 GS건설(사망 15명, 재해 661명), 대림산업(사망 14명, 재해 167명), 포스코건설(사망 13명, 재해 133명), SK건설(사망 11명, 재해 200명), 현대산업개발(사망 10명, 재해 69명), 현대건설(사망 9명, 재해 273명) 순으로 나타났다.

산업재해 총계 1위는 661명인 GS건설이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국내 100대 건설사의 시공 현장에서 사망한 노동자 수는 289명이었다. 같은 기간 해당 건설사에서 발생한 산재 인정은 5016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15년 87명, 2016년 95명, 2017년 107명으로 매년 사망자수가 증가했다. 재해자도 2015년 1440명, 2016년 1644명, 2017년 1932명으로 늘었다.

송옥주 의원은 "대기업 건설사가 직접 시공하는 현장의 산재가 줄지 않고 오히려 늘고 있다"면서 "건설현장 안전에 대한 관리 감독이 강화하고, 산재 은폐를 시도하는 부도덕한 건설사는 퇴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건설업계 관계자는 “대형 건설사가 공사가 많다보니 산업재해 빈도수도 중소건설사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 같다”고 말했다.

건설노조 관계자는 “원청에서 안전 관련 감독을 안 하고 하청업체에 맡긴다”면서 “하청업체는 안전 감독에 신경을 쓸 겨를이 없어 해마다 건설 근로자들의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정경신문 민경미 기자 nwbiz1@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서서 볼 일 보는 냥이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조민웅 화이팅!!!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설문조사

1,67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691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