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낙하산 인사 '텃밭' 된 공기업..문재인정부 공기업 임원 37% 낙하산

뉴스 > 한국정경신문 > 정치·사회 > 정치 김은정 기자 2018-11-07 11:25:44

0
(사진=MBN 뉴스 캡처)

[한국정경신문=김은정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공공기관이 낙하산 인사의 '텃밭'이 됐다. 국내 공기업 임원의 37%가 이른바 '낙하산 인사'로 인명된 것으로 드러났다. 업무역량, 전문성과 무관하게 정치적 성향에 따른 것이다.

기업경영성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47개 공공기관의 임원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임원(기관장, 감사, 비상임이사, 비상임감사) 316명 가운데 118명이 관료(75명)와 정계(43명)출신이다. 

이 가운데 문재인 정부 출범에 기여한 공로로 임명된 이른바 '캠코더 인사'(캠프, 코드, 더불어민주당)는 총 75명에 이른다. 공기업 전체 임원 가운데 24%를 차지하는 수치다.

정계와 관료 출신이 아닌 나머지 임원들의 출신 분포는 재계 46명(15%), 공공기관 42명(13%), 학계 36명(11%), 법조계 17명(5%), 세무회계 13명(4%), 언론계 9명(3%), 기타 35명(11%)으로 조사됐다.

기관장의 경우 10명중 4명이 낙하산인사다. 총 42명(5개 기관은 공석) 가운데 14명은 관료, 3명은 정계출신이다. 특히 이들 14명의 관료 가운데 청와대 근무 이력을 가진 인사는 4명이다.

감사의 경우 낙하산 인사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총 31명 중 관료와 정계출신이 각각 13명(42%), 8명(26%)으로 전체 감사의 68%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절반인 15명이 ‘캠코더’ 출신이다.

조사대상 기관 가운데 ‘캠코더 감사’가 가장 많이 배치된 곳은 한전과 한전 자회사로 모두 5명이다. 

아울러 비상임이사는 총 194명 중 관료가 39명(20%), 정계가 29명(15%)이다. 그 가운데 '캠코더'로 분류되는 인사는 45명(23%)이다. 비상임감사는 총 49명 가운데 학계 11명(22%), 관료 9명(18%), 세무회계 9명(18%)의 분포를 보였다. '캠코더'로 분류되는 비상임감사는 6명(12%)으로 타 직위에 비해 낮았다.


한국정경신문 김은정 기자 jknews05@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VR의 위험성
  • 엄청난 변화가 생긴 북한 선전 포스터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서서 볼 일 보는 냥이
  • 지방선거에 나온 후보자 알아보세요

설문조사

843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373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