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보안서약서' 펄쩍 뛰던 바디프랜드..임직원에 내부 유출 방지 보안서약서 받아

뉴스 > 한국정경신문 > Industry > 유통·소비 민경미 기자 2018-12-05 09:00:00

4
(사진=바디프랜드 홈페이지)

[한국정경신문=민경미 기자] 바디프랜드가 임직원에게 내부 유출 방지 내용 등이 담긴 보안 서약서를 받은 것이 결국 사실로 드러났다.

그동안 바디프랜드는 내부 유출 방지 내용 등이 담긴 보안 서약서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해왔다. 4일 한 언론사에 따르면 이는 사실로 밝혀졌다.

이 언론사가 입수한 바디프랜드 내부자료에 따르면 언론 유출로 사회적 논란이 불거진 지난 8월쯤 회사는 내부 직원들에게 보안 서약서 작성하도록 지시했다.

바디프랜드의 보안 서약서는 12개 조항으로 이뤄졌다. 이 서약서에는 임직원들이 예고없는 핸드폰·PC 검사를 받아들이는 것이 담겼다. 또한 회사를 정보보호 활동과 그 조치로 발생하는 모든 민형사상 책임으로부터 면책하는 내용도 들어있다.
 
보안서약서의 '9번 정보보호 활동 및 조치' 조항에는 회사 측이 임직원들의 개인 통신기기나 이메일 계정 등을 불시에 검사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위 검사 결과를 민·형사 소송을 위해 공개할 수 있고, 임직원 본인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내용도 덧붙여졌다.

'12번 소셜미디어의 이용' 조항에는 회사는 '정보보호 활동'으로 통칭하는 행동에 대한 민·형사·행정 책임이 면책되고 임직원은 그에 관해 주장할 권리를 포기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앞서 지난 6월 일부 언론 매체에서 바디프랜드가 임직원들의 건강 문제에 관여하고, 건강증진 프로그램 참여를 강요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바디프랜드는 8월 사내 제보자 11명에 대해 징계를 내렸다. 이에 언론 제보자를 가려내기 위한 방편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자 바디프랜드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또한 보안 서약서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발뺌했다.

당시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이사는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통해 "일부 몰상식한 직원들의 허위사실 유포로 11년간 쌓아온 회사의 가치가 훼손됐다"고 말했다.
 
보안서약서가 사실로 드러나자 바디프랜드 측은 5일 "기술·디자인 정보의 유출 사례가 있어 재발 방지 차원에서 보안서약서를 쓴 것"이라며 "어렵게 일구고 키워온 시장을 지키고 직원들에게 보안의 중요성을 일깨우고자 했다"고 해명했다.


한국정경신문 민경미 기자 nwbiz1@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서서 볼 일 보는 냥이
  • 음주운전 법이 안바뀌는 이유
  • 성폭력처벌하라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VR의 위험성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 tj투ㅇㅎㅎㅅ

설문조사

1,673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691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