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이재용은 변화보다 안정을 택했다..삼성전자, 승진 단 2명에 사장단 전부 연임

뉴스 > 한국정경신문 > Industry > 전자 장원주 기자 2018-12-06 11:52:51

0
6일 삼성전자는 김기남 대표이사 겸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장 사장을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자료 = 삼성전자)

[한국정경신문 = 장원주 기자] 지난해 대규모 세대교체로 '물갈이'를 한 한 삼성전자는 올해는 조용하게 사장단 인사를 마무리했다. 이재용 부회장 경영복귀 후 첫 사장단 인사로 물갈이 폭에 관심이 집중됐다.

결과적으로는 이 부회장은 상고심 재판 등 대내외적인 불확실성으로 변화보다는 안정을 선택했다. 아울러 사업부문에서 괄목한 성과를 거둔 인사를 중용했다.

삼성전자는 6일 김기남 대표이사 겸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장 사장을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노태문 IM(IT·모바일) 부사장을 사장으로 각각 승진시키는 2019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김 부회장은 반도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승진했다. 삼성전자 3인 부문장 중 유일한 승진자다.

그는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DS부문장으로 선임된 후 반도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2년 연속 글로벌 1위 달성을 견인했다.

IM부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인 노태문 부사장도 휴대폰 사업 성장과 강화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사장으로 승진자 명단에 올랐다.

두 승진자 모두 안정 속 성과주의에 기반한 '신상필벌'의 인사를 해나가겠다는 이 부회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이재용, 윤부근, 신종균에 이어 김기남 부회장까지 4명 부회장 체제로 가게 됐다. 승진 대상자는 겨우 2명으로, 2014년에 발표한 2015년도 인사 이후 최소 규모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총 14명 규모의 사장단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사업을 총괄하는 DS 사업부문의 김기남, 스마트폰 사업 등을 담당하는 IM 사업부문의 고동진, TV·백색가전 등을 맡은 소비자가전(CE) 사업부문의 김현석 등 3명의 대표이사는 모두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미 지난해에 대폭 인사가 있었기 때문에 또 인사를 크게 하기는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국정경신문 장원주 기자 jangwz@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tj투ㅇㅎㅎㅅ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성폭력처벌하라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설문조사

1,673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691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