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캐리이슈] 폭언논란 이외수...한 없이 가벼운 대중소설가의 언행

뉴스 > 한국정경신문 > 멀티미디어 > 이미지뉴스 김다운 기자 2017-11-14 11:54:49 조회수 : 1,505

7

ⓒ서지훈/한국정경신문

 

[한국정경신문=김호영 기자]

"감성마을을 폭파하고 떠나겠다"

자신을 지원해준 화천군민 앞에서 쏟아낸 이 어처구니 없는 말은' SNS대통령'으로 불리우는 이외수 작가의 '작품'이다. 욕설을 포함한 막말로 화천군수를 욕보이고 취중 소동까지 벌였으니 다음날 아침 '이불킥'하기 참 좋은 실언이었을 것이다. 논란이 커지고 한참 후 결국 이외수는 공식 사과했다. 연예인 못지않은 대중적 인기를 끄는 작가의 행동이라고 보기에는 무척이나 부적절한 언행이다.

혹자는 이외수를 '거장'이라 표현하지만 문단 대부분의 작가들은 이에 대해 실소를 금치 못할 것이다. 문학이 반드시 엄숙할 필요도 없지만 그렇다고 대중소설의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그의 작품을 현대문학사에 영향을 미친 작품으로 격상시켜 논할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기인'으로만 취급받던 이외수가 '거장'으로 격상된 데에는 트위터를 포함한 SNS에서의 그의 활동이 컸을 것이다. 촌철살인의 언어유희로 위정자들을 비틀고 꼬집으며 '100만 팔로워'를 거느린 '트통령'으로 추앙받았다. 그러나 오프라인에서의 그의 행동거지는 조금 달랐던 모양이다. 'SNS는 인생의 낭비'라고 했던 퍼거슨의 말에 굳이 동의할 필요까지는 없다. 다만 유쾌하지만 가벼운 그의 말이 좀 더 신중해지고 노년의 품격을 보여주기를 바란다면 무리일까.


한국정경신문 김다운 기자 daunkim00@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조민웅 화이팅!!!
  • 지방선거에 나온 후보자 알아보세요
  • 성폭력처벌하라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VR의 위험성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설문조사

1,67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691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7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