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캐리이슈] 폭언논란 이외수...한 없이 가벼운 대중소설가의 언행

뉴스 > 한국정경신문 > 멀티미디어 > 이미지뉴스 김다운 기자 2017-11-14 11:54:49 조회수 : 1,474

7

ⓒ서지훈/한국정경신문

 

[한국정경신문=김호영 기자]

"감성마을을 폭파하고 떠나겠다"

자신을 지원해준 화천군민 앞에서 쏟아낸 이 어처구니 없는 말은' SNS대통령'으로 불리우는 이외수 작가의 '작품'이다. 욕설을 포함한 막말로 화천군수를 욕보이고 취중 소동까지 벌였으니 다음날 아침 '이불킥'하기 참 좋은 실언이었을 것이다. 논란이 커지고 한참 후 결국 이외수는 공식 사과했다. 연예인 못지않은 대중적 인기를 끄는 작가의 행동이라고 보기에는 무척이나 부적절한 언행이다.

혹자는 이외수를 '거장'이라 표현하지만 문단 대부분의 작가들은 이에 대해 실소를 금치 못할 것이다. 문학이 반드시 엄숙할 필요도 없지만 그렇다고 대중소설의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그의 작품을 현대문학사에 영향을 미친 작품으로 격상시켜 논할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기인'으로만 취급받던 이외수가 '거장'으로 격상된 데에는 트위터를 포함한 SNS에서의 그의 활동이 컸을 것이다. 촌철살인의 언어유희로 위정자들을 비틀고 꼬집으며 '100만 팔로워'를 거느린 '트통령'으로 추앙받았다. 그러나 오프라인에서의 그의 행동거지는 조금 달랐던 모양이다. 'SNS는 인생의 낭비'라고 했던 퍼거슨의 말에 굳이 동의할 필요까지는 없다. 다만 유쾌하지만 가벼운 그의 말이 좀 더 신중해지고 노년의 품격을 보여주기를 바란다면 무리일까.


한국정경신문 김다운 기자 daunkim00@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음주운전 법이 안바뀌는 이유
  • 해운대에서 찬조연설하다 난감해진 홍준표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VR의 위험성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설문조사

97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9.11 ~ 2018.09.30

[설문] '4.27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어떻게 보십니까?

남북정상회담이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난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을 거부하고 평양정상회담도 거부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선 비핵화를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야당이 판문점 선언을 비준하면 우선 1차적으로 남북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 도로가 연결됩니다. 남북 경제교류의 토대가 마련됩니다.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 어떻게 보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1,737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25 ~ 2018.08.24

[설문] 청와대가 기무사의 계엄령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어떻게 봐라봐야 할까

기무사가 계엄령을 준비한 60여쪽 자리 구체적인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군사 이동부터 특히 국회의원들을 체포해 계엄령을 해제하지 못하도록 하고 언론은 검열을 하는 등의 불법도 기술돼 있습니다.

과거 군사 독재정권의 쿠테타 당시 계엄령과 거의 유사합니다.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7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