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김주혁 블랙박스, 누리꾼 "유튜브 '김주혁 사고직후' 검색하면.."

뉴스 > 한국정경신문 > 정치·사회 > 사회 차상미 기자 2017-11-15 01:27:15 조회수 : 15,312

-1

 

[한국정경신문=김나영 기자] 배우 김주혁의 블랙박스 영상이 화제다.

14일 다수의 매체들은 서울 강남경찰서의 말을 빌려 "김주혁이 교통사고를 당시를 추정할 수 있는 단서가 발견됐다"라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사고 당시 아찔한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김주혁의 교통사고 당시가 찍힌 블랙박스는 사고 차량 뒷 쪽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혁 블랙박스 발견에 네티즌들은 "kkk6**** 부디 정확한 원인 발표돼서 편히 떠나게 도와주세요.." "muvi**** 제발 블랙박스 녹음본이 남아있길" “heat**** 블랙박스에라도 단서가 남아있기를...제발” "kimd**** 브레이크등 안켜졌다고 급발진이 아니라는 증거는 없지" "dais**** 사고원인이 꼭 밝혀졌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한  "jurr**** 유튜브 들어가서 '김주혁 사고직후 영상' 검색하면 모자이크처리 안한? 수습 현장 나와요? 거의 마지막부분?김주혁씨 얼굴나오는거 봤는데 눈 뜨고 있었어요 만약 건강상의 문제라면 눈뜨고 돌아가시진 않으셨겠죠 이미 정신을 잃었을테니" “fulg**** 차량의 문제일 가능성이 높아진거네요.” “sona**** 와 거짓말도 정도껏 쳐야지 조수석 의자 밑에 있는걸 지금 까지 몰랐다는게 말이되냐? 말도 안되는 소리하고 있네” “mjct**** 자살할 이유 없고 약물과 심근경색 아니고 그럼 차량 결함인가? 이 사건 오리무중이네.” “yoon**** 근데 음성 안나와도 영상만 봐도 원인 대충은 알 수 있지 않나?” 등 사고 원인을 추즉하는 여론 함께 일었다.


한국정경신문 차상미 기자 news1234@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음주운전 법이 안바뀌는 이유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귀국한 박항서 감독 베트남을 이야기하다

설문조사

97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9.11 ~ 2018.09.30

[설문] '4.27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어떻게 보십니까?

남북정상회담이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난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을 거부하고 평양정상회담도 거부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선 비핵화를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야당이 판문점 선언을 비준하면 우선 1차적으로 남북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 도로가 연결됩니다. 남북 경제교류의 토대가 마련됩니다.
42.7 판문점 선언의 국회비준 어떻게 보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1,737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25 ~ 2018.08.24

[설문] 청와대가 기무사의 계엄령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어떻게 봐라봐야 할까

기무사가 계엄령을 준비한 60여쪽 자리 구체적인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군사 이동부터 특히 국회의원들을 체포해 계엄령을 해제하지 못하도록 하고 언론은 검열을 하는 등의 불법도 기술돼 있습니다.

과거 군사 독재정권의 쿠테타 당시 계엄령과 거의 유사합니다.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