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여전히 뜨거운 아파트 분양시장..12월 첫주 15900가구 분양

뉴스 > 한국정경신문 > Money > 부동산 김세훈 기자 2017-12-05 18:39:00 조회수 : 1,607

2

(자료=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

 

[한국정경신문=김세훈 기자] 분양 비수기인 12월에도 아파트 청약이 이어진다. 이달 첫째 주 청약은 5일 시작한다. 부동산업계는 건설사가 내년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에 앞서 앞다퉈 남은 분양물량을 '밀어내기'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5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12월 첫째 주 분양 예정인 아파트는 전국 1만5950가구에 달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 분양예정 단지(9180가구)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이다.

부동산 업계는 내년 대출규제 강화에 앞서 건설사가 서둘러 아파트 분양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부동산114 이미윤 선임 연구원은 "현재 부동산 규제와 더불어 내년부터 강화될 부동산 규제가 공급시장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며 "건설사가 내놓은 물량이 전량 소비 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내년 1월부터 강화된 부동산 규제를 시행키로 했다. 지금은 대출건수에 상관 없이 DTI(총부채상환비율)이 연소득의 40%를 넘지못하도록 대출을 제한하고 있다. 새해가 되면 대출이 2건을 넘으면 대출한도가 줄어든다. 

이번 주에는 서울에서 분양하는 단지는 없다. 경기도에서는 3곳 정도가 단지 규모가 500가구를 넘는다. 이 가운데 시흥 장연 C-2구역에 짓는 '모아 미래도 에듀포레'는 전체 928가구 가운데 673가구를 분양한다. 이 아파트는 6일 1순위 청약을 받는다.

동대구에서는 우방건설이 '우방아이유쉘' 570가구 가운데 386가구의 청약을 받는다.

충청북도 청주 가경 지구에는 현대산업개발이 짓는 'I PARK' 2단지가 내집마련 예정자들은 맡는다. 전체 664가구 가운데 일반분양 가구수는 437가구다.

전남 무안 남악오룡지구32블록에서는 '호반 베르디움' 448가구가 내집마련 예정자들은 맡는다.

경상남도 양산 물금지구에서는 한신공영이 짓는 '한신 더 휴'아파트를 분양한다. 전체 1042가구 가운데 706가구에 대해 청약을 받는다.


한국정경신문 김세훈 기자 cloudnine0219@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tj투ㅇㅎㅎㅅ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지방선거에 나온 후보자 알아보세요
  • VR의 위험성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조민웅 화이팅!!!

설문조사

187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80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1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