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동탄2신도시 동양파라곤 특별공급 전량 소진..1순위 완판 전망

뉴스 > 한국정경신문 > Money > 부동산 성빈 기자 2017-12-06 09:49:30 조회수 : 4,619

5
  
경기도 동탄2신도시 C-9블록에서 공급되는 '동양 파라곤' 조감도

[한국정경신문=성빈 기자] 경기도 동탄2신도시 C-9블록에서 공급되는 동양 파라곤이 특별공급분으로 내놓은 물량이 전량 소진하며 치열한 본청약 경쟁을 예고했다.

6일 동탄2신도시 동양 파라곤은 일반공급 315가구에 대한 1순위 청약을 받는다. 지난 5일 신청을 받은 특별공급분 109가구가 모두 소진되며 일반청약으로 넘어온 물량은 없다.

동탄2신도시 동양 파라곤은 특별공급에서 전용 ▲79.8㎡ 66가구 ▲78.0㎡ 29가구 ▲101.6㎡ 13가구 ▲99.7㎡A 1가구 등 총 109가구에 대한 청약신청을 받았다.

동탄역 파라곤은 경기도 화성시 동탄신도시 C9블록에 들어서며, 지하 3층∼지상 39층 아파트 424가구와 스마트 주거형 아파텔 110실로 구성된다.

타입별로는 아파트의 경우 전용 ▲78㎡ 96가구 ▲79㎡ 204가구 ▲99㎡ 13가구 ▲101㎡108가구 ▲104㎡형 3가구 등이며, 스마트 주거형 아파텔은 전용 ▲82㎡ 44실, ▲83㎡ 22실, 84㎡형 44실로 구성됐다.

동탄역에서 지난해 12월 개통한 SRT를 이용하면 서울 강남 수서역까지는 15분이면 닿을 수 있고, 2023년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가 개통되면 동탄역에서 강남 삼성역까지 20분만에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중소형 아파트 중심의 광역비즈니스콤플렉스 내에서 희소성이 높은 99㎡∼104㎡의 대형아파트가 공급되고,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주변시세보다 분양가가 낮아 청약자들의 관심이 높다.


한국정경신문 성빈 기자 hansusu78@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VR의 위험성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박주민 후원금 근황

설문조사

95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25 ~ 2018.08.24

[설문] 청와대가 기무사의 게엄령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어떻게 봐라봐야 할까

가무사가 게엄령을 준비한 60여쪽 자리 구체적인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군사 이동부터 특히 국회의원들을 체포해 게엄령을 해제하지 못하도록 하고 언론은 검열을 하는 등의 불법도 기술돼 있습니다.

과거 군사 독재정권의 쿠테타 당시 게엄령과 거의 유사합니다.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1,15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03 ~ 2018.07.31

[설문] 장자연 성상납 진실 밝혀질까요?

검찰이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키로 했습니다.

장자연 씨 사건 당시 성상납자 리스트는 돌았지만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언론사 사주부터 정치인까지 많은 사람이 성상납 리스트에 올랐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최근에 전직 조선일보 기자가 이 사건과 관련돼 기소돼 진상규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장자연 씨의 억울함, 밝혀질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1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