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동탄2신도시 살아있네'..동양파라곤 20대1로 1순위 청약 마감

뉴스 > 한국정경신문 > Money > 부동산 성빈 기자 2017-12-06 21:53:54 조회수 : 4,066

3

[한국정경신문=성빈 기자] 100% 특별공급분 소진으로 치열한 일반공급분 청약경쟁을 예고했던 동탄2신도시 동양파라곤이 예상대로 두 자릿수 평균 경쟁률을 기록, 1순위에서 ‘완판’됐다. 직전 분양한 단지가 미분양 나는 등 수도권 최고 인기 신도시로서 자존심을 구겼던 동탄2신도시가 다시 급부상했다.

6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동탄2신도시 C9블록에 지어지는 동양 파라곤은 342가구 공급에 6774명이 접수, 평균 19.8대1로 1순위에서 청약을 마감했다.

청약 경쟁률이 가장 높은 평형은 99.7㎡B형으로 나타났다. 3가구가 공급됐지만 177명이 몰리며 평균 59.0대1을 기록했다. 청약자가 많은 편은 아니지만 공급물량이 적어 경쟁률이 높았다.

가장 많은 청약자가 집중된 평형은 79.8㎡형으로, 150가구 분양에 총 4629명이 청약을 신청했다. 평균 경쟁률은 30.8대1이다.

이어 101.6㎡형에 1251명이 신청, 두 번째로 많은 청약자를 기록했다. 이 평형은 99가구를 공급, 평균 12.6대1로 마감됐다.

이밖에 78.0㎡(78가구)형에 481명이 접수해 평균 6.1대1로, 99.7㎡A형에는 210명이 몰리며 23.3대1로 1순위에서 청약을 끝냈다. 가장 큰 평형인 104.8㎡는 3가구 공급에 26명이 신청, 평균 경쟁률 8.6대1을 기록했다.

동탄2신도시 동양파라곤 1순위 청약 결과(자료=금융결제원)


한국정경신문 성빈 기자 hansusu78@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시카리오가 현실이었군.. 멕시코 근황
  • 일본의 하청업체 근황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설문조사

187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김정은 위원장의 국회연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한 방문 때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해 정치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긍정적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부정적입니다. 김 위원장이 국회 연설에서 비핵화 의지 발언을 해야 한다는 조건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회연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80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10.17 ~ 2018.10.31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정부 규제 마땅한가요?

정부가 '9·13 부동산 종합대책' 이후 후속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는 1주택 보유자라도 실거래가 9억원이 넘는 고가 주택을 2년이상 거주해야 양도소득세 장기거주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존 부동산 규제 강화로 소위 ‘똘똘한 한 채’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만 정부는 집값 안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규제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1주택 보유자에 대한 과세 형평에 어긋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53-1 대오빌딩 11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1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