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정경pick] 뮤지컬 ‘앤’ 송영미 “있는 그대로 나 선물하는 배우 꿈꾸죠”

뉴스 > 한국정경신문 > 문화 > 연극·뮤지컬 이슬기 기자 2018-01-12 14:26:11 조회수 : 1,049

17

[한국정경신문=이슬기 기자]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배우가 있다. 무대를 누비는 그의 모습을 보고 있자면 소설 속의 앤이 툭 하고 튀어나온 듯하다. 순수하고 깨끗한 미소.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즐기는 것이 앤과 쏙 닮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뮤지컬 ‘앤’에서 앤1 역을 맡아 열연 중인 신예 송영미를 만났다.

송영미라는 배우가 더 많이 알려지게 된 건 지난해 초연된 뮤지컬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출연 덕이었다. 당시 그는 주인공 프란체스카의 딸 캐롤린 역을 맡았다. 관객들은 대작과 함께 등장한 신예에 관심을 갖고 톡톡 튀는 연기와 노래에 큰 호응을 보냈다. 

지난 연말에는 극단과 뮤지컬 ‘앤’의 공연을 올리며 전석 매진이라는 기록을 이끌었다. ‘인생 캐릭터’라는 말이 아깝지 않을 찬사를 받으며 이번 앙코르 공연에도 참여 중이다.

하지만 송영미는 우연히 배우가 됐다고 입을 열었다. 스무 살의 어느 날 극단 걸판의 ‘그와 그녀의 공연’을 봤고 오세혁 연출에게 “공연이 너무 좋다”는 인사를 한 것이 계기가 됐다. 오 연출은 대뜸 극단에 들어올 생각이 없는 지를 물었다. 

“저는 정말 아무것도 없는 아이였거든요. 그때 극단에서 신인 배우를 뽑고 있었다고 해요. 극단도 안산에 있고 저도 안산에 살았고. 여러모로 인연이라고 생각해요.”

‘앤’은 극단 걸판 작품으로 기획부터 함께 참여했다. 최현미 연출이 극단을 이끌면서 여자 배우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는 작품이 주로 올라가고 있다. 최 연출은 ‘앤’의 밝은 이미지를 통해 사람들에게 행복한 에너지와 위로를 건네고자 했다. 

실제로 작품은 원작 ‘초록 지붕 집의 앤’ 내용 중 몇 가지 에피소드를 가져와 꿈과 희망을 노래한다. 여고 연극반이 공연을 준비한다는 설정으로 여자 배우들이 중심축으로 극을 이끌고 있다.

“사실 대학로는 여자 배우가 살아남기 힘든 구조라고 생각해요. 남자 배우를 주로 하는 공연이 더 많이 올라가는 게 사실이고요. 그런 면에서 ‘앤’은 너무 귀한 작품이죠. 여자 배우들이 마음껏 에너지를 뿜어낼 수 있는 공연이에요. 저도 최근에 몸이 별로 좋지 않은데 ‘앤’ 무대에 오를 때면 에너지를 받아요. 이런 극이 많이 나오면 좋겠어요.”

이번 ‘앤’의 앙코르 공연은 지난 초연 무대에 보내준 관객들의 성원에서 시작됐다. 초연 당시 전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인기를 끈 것. 송영미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라며 “저희끼리는 엄청 많은 감동을 받았다. 저예산 뮤지컬이었으니까. 지금 생각해도 믿기지 않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무대 위에서 송영미가 그리는 앤은 어떤 아이일까. 그는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내가 배운 게 없다”고 설명했다. 느끼는 대로 막 연기를 하는 스타일이라 생동감 넘치는 앤1 역과 잘 맞은 것 같다는 것이다. 그는 지금도 최대한 앤을 자기 자신이라 생각하고 받아들였으며 솔직하게 그리려 노력하고 있다.

“저는 앤이 지금 가장 필요한 아이라고 생각해요. 2018년을 시작하는 순간 희망에 가득 찬 에너지가 사람들에게 제일 필요하지 않을까요? 보고만 있어도 행복한 아이잖아요. 저도 앤과 함께 새해를 열어서 좋아요. 앤을 하고 있지만 항상 앤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 생각하기도 하고요. 관객들도 저와 같은 마음으로 힘을 얻길 바라요.”

송영미는 주로 극단 걸판에서 주로 올리는 마당극과 연극을 주로 해왔다. 뮤지컬을 시작한 후에는 좋아하는 노래로도 즐거움을 줄 수 있어 보람을 느끼고 있다. 하지만 노래를 배운 적이 없기에 부담도 있다. 제안을 받아 참가했던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오디션도 노래와 춤을 선보이는 다른 사람들과 달리 “재미있는 이야기 해드릴까요?”라고 했다고 한다. 

“부담이 컸죠. 워낙 노래를 잘하고 실력이 좋은 배우분들이 많으니까요.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때는 화장실에서 혼자 연습도 하고 집에서 많이 울기도 했어요. 그렇지만 정답은 없더라고요. 꾸밈없이 제 자신 그대로를 담기로 했죠. 나를 뽑은 이유가 있을 거라는 마음을 믿었어요. 다행히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셨죠.”

‘앤도’ 마찬가지다. 배우 스스로 진실하게 캐릭터를 이해하고 전달하면 그 진심이 관객에게 닿을 거란 생각이란다. 그는 자신이 그리는 ‘앤’을 통해 관객들이 자신의 마음속에도 앤이 존재한다는 걸 잊지 않길 바랐다. 누구나 혼자 만의 세계가 있고 희망찬 에너지를 갖고 있음을 잊지 말아 달라는 것이다.

송영미가 그리는 배우상은 “무대에서 좋은 에너지를 주고 싶은, 진심을 드리는 것"이란다.

“저는 저를 필요로 하는 무대가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한지 몰라요. 지금처럼만 열심히 하자는 생각을 하죠. 있는 그대로의 나를 담아 연기하고 싶어요. 또 지금 너무 행복하거든요. 항상 이런 행복한 마음을 관객들에게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한국정경신문 이슬기 기자 reesk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2+2=0
  • 올림픽 단일팀이나 한반도기 논란이 겁나게 쓸데없는 이유
  • 비정상회담을 감동으로 물들인 사유리
  • 온 들판을 갈아 넣은 헤어팩
  • 허핑턴 헤드라인 ㅋㅋㅋㅋ
  • 장도리 ㅋㅋㅋ
  • 경찰차 급발진 사고
  • 피규어 모으는 형부의 취미가 싫은 처제

멀티미디어

  • [캐리이슈] 홍준표 · 이완구는 '산타의 선물'...윤종오는 '크리스마스 악몽'
  • [캐리이슈] 안철수 '바른정당 통합' 승부수... '당 쪼개기'의 달인?
  • [정경TOON] '신발 벗고 뛰겠다'던 류여해...'헌신짝' 신세
  • [캐리이슈] 허경영 하늘궁 의혹...'본좌'가 아닌 '세금 도둑' 불명예 위기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4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