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최순실 나이에 누리꾼 관심…최순실 1심판결 결과는?

뉴스 > 한국정경신문 > 정치·사회 > 사회 여진주 기자 2018-02-13 12:40:05 조회수 : 33,049

5

(사진= 보도영상 캡처)

 

[한국정경신문=여진주 기자] 최순실 나이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순실은 1956년생으로 올해 우리 나이로 63살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오늘 오후 2시 10분, 최순실 씨의 선고 공판을 열고,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와 뇌물수수 등 18가지 혐의사실에 대한 결론을 내린다.

13일 최순실 나이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면서 안민석 의원이 최순실 딸 정유라 나이에 대해 의문점을 제기한 발언이 눈길을 끈다.

안민석 의원은 지난해 3월 SBS 러브FM ‘정봉주의 정치쇼’에서 “정윤회와 최순실의 결혼이 95년이 아니라 92년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며 "1996년생으로 알려진 정유라 씨 생년월일도 의구심이 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안민석 의원은 최순실의 결혼식에 참석한 독일 교민을 만났다며 “1992년 강남의 모 호텔에서 3남매의 직계가족 약 20여 명만 참석한 결혼식이 열렸다. 가족들만 조촐하게 모여서 했는데 현수막이 붙었다더라. 가족들끼리 폐쇄적이고 조촐하게 결혼식을 했다더라”고 말했다.

한편 최순실의 1심 판결 결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지난해 검찰은 최순실에게 징역 25년과 벌금 1185억원을 구형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최씨를 비판하며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한 누리꾼은 "최씨의 나이를 고려하면 죽기 전에는 감옥에서 나오지 못할 듯"이라고 적었다. 다른 누리꾼은 "국민감정에 따르면 무기징역도 가볍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반면 "최씨가 큰 죄를 저지른 것은 사실이지만 고령인 점을 생각하면 25년형은 좀 과하지 않나"란 의견도 있었다. 이외에도 "절대 가석방은 없도록 하라", "최씨가 과연 죄를 뉘우칠까" 등의 반응도 있었다.
 


한국정경신문 여진주 기자 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누가 리더의 자격이 있는가
  • 김경수와 드루킹 한 짤로 정리
  • 예쁜 꽃
  • 군대 개소리 甲
  • 90만원짜리 청소기를 사다니 미친거 아냐?
  • 게임을 접는 이유
  • 미국 건너간 컵밥
  • 엔진 풀가동

설문조사

189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4.12 ~ 2018.05.11

[설문] 국회의원의 외유성 해외출장 금지해야 할까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공기업 돈으로 해외 출장을 다녀와 사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실 국회의원이 감시하는 기관 돈으로 해외출장을 빌미로 여행을 다니는 것은 오늘 내일의 일이 아닙니다. 국회의원 치고 외유 해외출장 안다녀온 사람이 없을 정도입니다.

국회의원들의 외유 계속 용인해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949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4.06 ~ 2018.04.30

[설문] 박근혜 전 대통령의 24년형 판결은 적절하다고 생각하십니까?

1심 재판부가 박 전 대통령에 대해 뇌물수수, 권력남용 등의 18개 혐의 중 16개를 인정했습니다. 

이를 토대로 24년형과 180억원의 벌금을 판결했습니다. 재판부의 판단은 적절하다고 생각하십니까.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17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