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조민기 유서 발견無…"씁쓸"

뉴스 > 한국정경신문 > 정치·사회 > 사회 여진주 기자 2018-03-10 02:14:39 조회수 : 66,880

-8

(사진= 보도화면)

 

[한국정경신문=여진주 기자] 조민기가 9일 사망한 가운데 조민기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대신 그가 사망 당일 가까운 지인들에게 전화를 걸어서 피해를 입힌 것과 걱정을 끼친 것에 대해서 죄송함을 드러내며 신변을 정리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경찰은 유서를 아직 발견하지 못했으나 자택 등 다른 장소에 유서를 남겼을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하고 있다.

한편 9일 디스패치는 '조민기, 부치지 못한 손편지'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그의 손편지 이미지를 공개했다.

조민기는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저의 죄"라고 글을 시작하며 "결코 녹록치 않은 배우의 길을 안내하고자 엄격한 교수가 될 수 밖에 없었다. 그 엄격함을 사석에서 풀어주려고 노력했다"며 "그 과정에서 모멸감으로, 혹은 수치심을 느낀 제 후배들에게 먼저 마음 깊이 사죄의 말을 올린다"고 적었다.

이제는 유서가 된 조민기의 손편지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조금은 불쌍히 여겨주면 좋겠네요" "씁쓸하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그의 죽음을 애도했다.


한국정경신문 여진주 기자 news123@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엄청난 변화가 생긴 북한 선전 포스터
  • 음주운전 법이 안바뀌는 이유
  • 해운대에서 찬조연설하다 난감해진 홍준표
  • 힐스테이트 중동 힐스에비뉴 상업시설 분양정보
  • 성폭력처벌하라
  • 양우는 각성하라
  • 저와 결혼해 주시겠습니까.
  • VR의 위험성

설문조사

95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25 ~ 2018.08.24

[설문] 청와대가 기무사의 게엄령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어떻게 봐라봐야 할까

가무사가 게엄령을 준비한 60여쪽 자리 구체적인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군사 이동부터 특히 국회의원들을 체포해 게엄령을 해제하지 못하도록 하고 언론은 검열을 하는 등의 불법도 기술돼 있습니다.

과거 군사 독재정권의 쿠테타 당시 게엄령과 거의 유사합니다.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1,15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03 ~ 2018.07.31

[설문] 장자연 성상납 진실 밝혀질까요?

검찰이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키로 했습니다.

장자연 씨 사건 당시 성상납자 리스트는 돌았지만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언론사 사주부터 정치인까지 많은 사람이 성상납 리스트에 올랐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최근에 전직 조선일보 기자가 이 사건과 관련돼 기소돼 진상규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장자연 씨의 억울함, 밝혀질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99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