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故조민기 빈소, 연예인 조문객 취재 자제 요청

뉴스 > 한국정경신문 > 문화 > 연예·대중문화 김나영 기자 2018-03-10 12:13:30 조회수 : 53,725

20

(사진= 보도영상 캡처)

 

[한국정경신문=김나영 기자] 조민기의 빈소가 지난 9일 건국대학교 병원 장례식장에서 차려졌다.

유족은 언론에 빈소, 조문객, 발인 등의 취재를 제한해달라고 요청하며 비공개로 장례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연예인 조문객 취재도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 

故 조민기는 지난 9일 오후 4시 5분께 사망한 채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A4 용지 6장 분량의 유서를 찾았고, 학생들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밝혔다. 유족의 뜻에 따라 유서는 공개되지 않는다.

일부 네티즌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잘못을 저지른 자는 법으로 단죄를 가하는 게 맞습니다. 이미 여론재판을 받은 사람에 대한 카톡 공개는 황색 저널로 보입니다. 그 황색 저널로 인해 피해자와 가해자를 막론하고 인권 자체를 유린한 점은 사실입니다"(nbkj****), "이번에 올라온 조민기 카톡 조작인 거 같은데 성추행에 대한 죗값을 받았으면 되는 건데 왜 이런 미련한 짓을 .. 피해자들이 당한 고통은 알지만 유명인이기에 발설 못했다는 것도 알지만 너무 가혹한 형벌이 아닌가 싶다 성폭행과 성추행은 엄청난 차이가 있는데 말이야 이 정도로 자살까지 몰고 갈 필요가 있었을까. 배우로서는 좋은 배우였는데 안타깝네"(dlgo****), "미투 운동 취지는 좋은데 그에 대한 여자들의 맹목적인 피해자 지지와 가해자 비난은 도를 넘어선 것 같음...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처벌받고 사과하면 되는데 사실관계가 밝혀지기 전부터 자신들이 처벌을 하려 함. 사과해도 비난 죽어도 비난 살아도 비난 부인해도 비난 어차피 뭘 해도 다 비난"(lys9****)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1965년생인 조민기는 지난 1991년 영화 '사의 찬미'로 데뷔, 1994년에는 드라마 '야망', '종합병원'으로 얼굴을 알렸으며 이후 꾸준한 작품활동을 통해 배우로서 독보적인 입지를 다졌다. '노란손수건', '불멸의 이순신', '사랑과 야망'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지난 2008년에는 '일지매', '에덴의 동쪽'에 출연한 데 이어 이듬해에는 '선덕여왕'을 통해 사랑을 받았다. 이어 '욕망의 불꽃', '대풍수',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도 출연하며 최근까지 왕성하게 활동했다.

조민기는 '변호인', '약장수' 등 영화에서도 왕성한 활동을 펼친 바 있다.


한국정경신문 김나영 기자 news1234@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성폭력처벌하라
  • 박주민 후원금 근황
  • 박지성에 대한 오해와 진실
  •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도 비난을 들은 일본 영화 만비키가족
  • 에브라와 박지성 대화 '치차리토 살살해'
  • ㄱ감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VR의 위험성

설문조사

95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25 ~ 2018.08.24

[설문] 청와대가 기무사의 게엄령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어떻게 봐라봐야 할까

가무사가 게엄령을 준비한 60여쪽 자리 구체적인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군사 이동부터 특히 국회의원들을 체포해 게엄령을 해제하지 못하도록 하고 언론은 검열을 하는 등의 불법도 기술돼 있습니다.

과거 군사 독재정권의 쿠테타 당시 게엄령과 거의 유사합니다.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1,15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03 ~ 2018.07.31

[설문] 장자연 성상납 진실 밝혀질까요?

검찰이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키로 했습니다.

장자연 씨 사건 당시 성상납자 리스트는 돌았지만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언론사 사주부터 정치인까지 많은 사람이 성상납 리스트에 올랐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최근에 전직 조선일보 기자가 이 사건과 관련돼 기소돼 진상규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장자연 씨의 억울함, 밝혀질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11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