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경신문

금감원, 이건희 차명계좌 과징금 30억 쥐꼬리로 마쳐.."국민은 미쳐"

뉴스 > 한국정경신문 > Money > 금융 정 선 기자 2018-03-12 13:58:36

4
(사진=보도영상 캡쳐)

 

[한국정경신문=정 선 기자] 금감원이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에 30억 '쥐꼬리' 과징금 부과로 조사를 마쳐 국민적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금감원은 1993년 8월12일 실명제 당시 27개 차명계좌 자산 총액을 61억8000만원으로 확정하고 그 절반인 30억9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 달 12일 법제처가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에 과징금을 부과해야 한다는 유권해석을 내린 뒤 2조원대 과징금이 예상됐던 것과 상반된 결과다. 

금감원은 조준웅 삼성특검(2008)이 활동하기 1년 전 2007년에 삼성증권이 과거 계좌정보를 삭제했다는 사실을 추가로 발견했다. 그러나 금감원 관계자는 "삼성증권이 지난 2007년에 1997년 이전 거래원장을 삭제했으나 의무 보관기간(10년)이 지난 자료를 삭제하는 건 위법이 아니다"라고 두둔했다. 

12일 금감원 고위관계자는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 TF팀은 모든 검사를 마쳤다"며 "더는 검사연장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2월19일부터 3월2일까지 '이건희 차명계좌 과징금 부과 TF'팀을 운영하고 법제처가 과징금 부과 대상이라고 판단한 27개 차명계좌의 실명제 도입 당시 잔액을 확인했다. 지난 5일 발표된 금감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성증권이 보유한 4개 계좌의 매매명세서가 발견되지 않아 일주일간 추가 검사를 실시했다. 금감원은 4개 계좌 중 3개는 거래 자료를 찾아냈으나 1개는 찾지 못했다.

한편, 금감원 최흥식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임 시절 채용비리 의혹을 사고 있다. 지난 9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최 원장은 2013년 대학동기의 청탁을 받고 합격선 밖이었던 동기의 아들을 합격시켰다. 

금감원은 "최 원장이 은행 측에 이름을 전달한 ‘내부추천’을 했을 뿐 점수조작이나 기준변경 등 구체적 불법행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국정경신문 정 선 기자 kpenews.m@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커뮤니티

  • 빨갱이인가?.."북핵 포기시 매년 67조원 지원"
  • 전국 n리단길 실태조사
  • 해운대에서 찬조연설하다 난감해진 홍준표
  • 시카리오가 현실이었군.. 멕시코 근황
  • 여성 용접사 23살 나이로 힘든 일터에..
  • VR의 위험성
  • 송파 들개 현황
  • 박주민 후원금 근황

설문조사

958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25 ~ 2018.08.24

[설문] 청와대가 기무사의 게엄령 문서를 공개했습니다. 어떻게 봐라봐야 할까

가무사가 게엄령을 준비한 60여쪽 자리 구체적인 문서가 공개됐습니다. 

군사 이동부터 특히 국회의원들을 체포해 게엄령을 해제하지 못하도록 하고 언론은 검열을 하는 등의 불법도 기술돼 있습니다.

과거 군사 독재정권의 쿠테타 당시 게엄령과 거의 유사합니다.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설문조사

1,152명이 설문에 참여했습니다. 2018.07.03 ~ 2018.07.31

[설문] 장자연 성상납 진실 밝혀질까요?

검찰이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키로 했습니다.

장자연 씨 사건 당시 성상납자 리스트는 돌았지만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언론사 사주부터 정치인까지 많은 사람이 성상납 리스트에 올랐다는 소문이 있었습니다.

최근에 전직 조선일보 기자가 이 사건과 관련돼 기소돼 진상규명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장자연 씨의 억울함, 밝혀질까요?

버튼을 누르시면 결과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010-2857-1114 010-2000-3803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인·편집인 이경호 | 편집국장 김태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8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전체 댓글0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14길 36 서교빌딩 2층 | 070-4908-0065 | kpenewscom@gmail.com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1248

사업자등록번호 110-81-85760 | 등록일자 2010.05.28 발행·편집인 이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윤

2017 © 한국정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신고